블랙티비 해외축구중계 , 해외스포츠중계 , nba 중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제목 : KIA 이민우 “선발 경쟁 방심없다…제구 집중”
댓글 4 조회   493

작성자 : 블랙티비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59947919c770c3c208a5195df3f92ba1_1585665030_2686.PNG


“정규시즌 개막까지는 아직 멀었다. 방심하지 않고 꾸준히 현재의 몸 상태를 유지해야 선발 로테이션에 들어갈 수 있다.”


31일 오후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KIA 타이거즈 자체 홍백전을 마친 투수 이민우(27)는 긴장감이 여전했다. 

비록 자체 연습경기지만 2경기 연속 호투를 펼친 것과는 별개였다. 임기영, 홍상삼 등이 포진한 치열한 4~5선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각오가 엿보였다.


이민우는 이날 홍백전에서 백팀 선발로 나서 4이닝 동안 3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켰다. 

지난 20일 국내 첫 홍백전에서는 4이닝2피안타3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었다.


이날 홍팀을 상대한 이민우는 1회 초 2타자 연속 우전안타를 허용했으나 

도루를 시도하던 김규성을 상대로 아웃카운트를 잡아낸데 이어 4번타자 황대인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1회는 17개의 공을 던졌기에 투구수 제한에 따라 이닝을 마쳤다. 

2회와 3회를 삼자범퇴로 정리한 이민우는 4회 초 선두타자 김규성에 중전안타를 허용한 뒤 문선재를 땅볼로, 

황대인을 헛스윙 삼진으로, 김연준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아웃카운트를 채웠다. 

투구수는 52개, 직구 최고구속은 147㎞였다.


이민우는 순천북초-순천이수중-효천고-경성대 출신으로 지난 2015년 신인 1차 지명으로 호랑이굴에 둥지를 틀었다. 

입단 직후에는 밀린 과제를 먼저 해결했다. 

팔꿈치 수술을 받았고 회복과 재활기간 동안 군 복무를 마친 뒤 2017년 4월 팀에 합류, 본격적인 프로무대를 준비했다.


이민우는 매년 선발 후보군으로 포함돼 경쟁을 펼쳐왔지만 아직 제대로 자리를 잡았다고 보기는 힘들었다. 

하지만 올해는 다르다. 지난 시즌 후반기 선발진에 합류하더니 윌리엄스 감독 체제로 시작된 스프링캠프에서 

4~5선발 후보로 분류돼 연습경기와 홍백전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하고 있다.


이민우는 이날 피칭에 대해 “지난 20일 국내 첫 홍백전보다는 오늘 밸런스가 더 좋았다”며 

“스프링캠프에서보다 제구는 불안정하지만 조금 더 신경을 쓰면 캠프 때 만큼 다시 올라올 수 있을 것으로 본다”

고 말했다. 제구에 신경을 쓰고 있는 만큼 이날 피칭은 볼넷 안주기, 그리고 적극적인 승부에 초점을 맞췄다는 설명도 곁들였다.


선발 경쟁에 있어서는 긴장감을 늦추지 않으면서도 예년과 다른 준비과정에서의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민우는 “그전에는 중간계투도 왔다갔다 하고 해서 어떻게 몸을 만들어야 할지 몰랐다. 

하지만 지난 시즌 후반기에 코치님과 얘기를 해서 선발투수로 포인트를 맞췄는데 그렇다보니 공도 좋아지고 몸 상태도 더 좋아진 것 같다”

면서 “올해는 120이닝 이상 던지자 생각하고 몸을 만들어왔다. 로테이션만 잘 돌면 충분히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완벽하게 던지려고 하니 투구수도 많아지고, 위기가 오면 한번에 무너졌다. 

이번 시즌을 준비하면서 제구에 신경을 많이 쓰니까 확실히 좋아지는 것 같다”고 말한 뒤 

“구종에 체인지업을 추가해서 변화구 비중을 높이고 있다. 카운트를 유리하게 잡아갈 수 있고, 

땅볼도 많이 나와서 투구수 줄이는데도 효과가 있는 것 같다. 연습을 계속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현재는 최대한 많은 이닝 소화와 함께 볼넷 안 주는 것만 신경 쓰고 있다면서 남은 준비 기간 제구에 집중하겠다는 계획도 피력했다.


이민우는 “최종 선발 로테이션에 들어가는게 목표다. (임)기영이나 (홍)상삼이형도 잘하고 있고, 

아직 시즌 개막은 멀었기 때문에 방심하면 안 된다는 것을 안다. 밸런스만 잘 잡으면 충분히 선발 로테이션에 들어갈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외국인투수 가뇽도 이날 홍팀 선발로 나서 2이닝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6명의 타자를 상대했으며 투구수는 26개였다.


경기는 4회 말 이정훈의 2점 홈런을 앞세운 백팀이 3-0으로 승리했다.


KIA는 1일 자체 훈련을 소화한 뒤 2일 오후 1시 홍백전을 치를 예정이다.


이 게시판에서 블랙티비님의 다른 글
댓글 총 4
말보루레드 2020.12.07 23:53  
좋은정보용
브롤스타즈고수gjb 05.10 14:45  
대단합니다.
브롤스타즈고수gjb 05.10 14:43  
좋은 정보입니다.
브롤스타즈고수gjb 05.10 14:44  
2빠 자리 사수!
제목